익숙함 속에서 낯섦을 찾아, 1인 피자의 용기
2022.03.15 09:29 오리콤 브랜드 저널, 조회수:756
진부한 설파(說破)일 수 있겠으나 혁신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재미와 편리를 제공해 왔고 새로운 마케팅의 환경이 되어왔으며 소위 말하는 블루오션의 기회, 성공의 시발점(Starting Point)으로 인식되곤 한다. 수많은 브랜드들의 성공 안에는 이렇듯 익숙함을 낯설게 바라보고 그 안에서 그들만의 혁신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해 온 용기가 녹아 있다
                                   
최근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으며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피자 브랜드 고피자(GOPIZZA)의 시작도 익숙함을 낯설게 바라보는 용기에서 시작되었다.





피자는 크다. 그래서 나눠 먹는다. 모두가 같은 맛을 공유해야 하고 그 맛을 선택하기 위해 다수의 의견을 모아야 한다. 피자는 혼자 먹는 음식이 아니다. 지금까지의 피자에 대한 익숙함이다. 하지만 피자라 할지라도 나만의 취향으로, 같이 있을 때도 각자, 혼자서도 부담 없이, 피자 한판을 독식할 수는 없는 것일까?
 
피자에 대한 익숙함을 낯설게 바라본다. 혼자 먹기 딱 좋은 사이즈로, 여럿이 다양한 메뉴의 피자를 각.자. 가격부담 없이 주문하고 먹는다. 이런 피자에 대한 낯선 생각으로 1인 피자 고피자는 탄생했고, 더 이상은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어 보였던 프랜차이즈 피자 시장에 새로운 ‘인식의 장’을 만들어 냈다. 그렇게 고피자는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서 성장하고 있으며 그들 만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가고 있다.
 
처음 고피자와 조우(遭遇)한 그날, 익숙한 피자 속에서도 낯선 혁신의 가치를 찾아 낼 수 있다는 생각에 놀라움을 느꼈고 용기 있는 마케팅과 주저함 없는 실행이 브랜드를 보다 견고하게 만들어 간다는 사실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고피자의 첫 브랜드 런칭 캠페인은 이러한 고피자가 꿈꾸는 세상을 소비자에게 오롯이 전달하고 고객이 경험하게 될 새로운 피자 문화를 제시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기획되었다.
 
혼자서도 부담 없이 주문하고, 남김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고 여럿이 모여도 각자의 취향이 존중받는 선택이 가능한 피자! 고피자만의 시그니처를 쉽고 직관적으로 제시하고, 이를 통해 지금까지의 피자에 대한 소비자의 고정관념에 크랙(Crack)을 만들어 패스트푸드로서의 피자 브랜드 고피자를 각인시키는 것이 이번 고피자 브랜드 런칭 캠페인의 궁극적인 목표라 할 수 있다.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탄생과 성장이 갑작스러운 단품 메뉴의 인기와 유행으로 이뤄진다고 오해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지금껏 우리가 목도(目睹)해온 수많은 브랜드의 탄생과 소멸이 가장 빈번한 시장 역시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시장이란 사실은 결국 브랜드의 성장과 관심을 이끄는 힘은 단순한 메뉴의 인기와 한시적인 유행이 아닌 그들 만이 전달하고 서비스할 수 있는 철학이어야 한다는 점을 반증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해 본다. 이러한 측면에서 고피자의 피자 문화에 대한 끊임없는 낯섦 찾기는 분명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이번 브랜드 런칭 캠페인이 고피자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초석이 되길 기대해 본다. 
 
[최병학 오리콤 IMC플래닝본부 국장]
 
▶ 광고 참조
  - 광고 URL : https://youtu.be/rMk2Gnbn5NY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