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판치는 세상…더 쉽고 더 단순하게
오리콤 브랜드 저널 기사입력 2019.07.08 12:00 조회 329
백지에 자동차 모양 안전핀만 달랑 
볼보 인쇄광고 `단순함의 끝` 평가 
`안전 = VOLVO` 등식 처음 만들어 
광고는 `더 뺄것 없나` 고민의 산물 
복잡한 세상 속 삶의 지혜 될수도 

 

▲ 1996년 칸 광고제 인쇄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받은 볼보자동차 광고. [사진 제공 = 오리콤] 

인터넷상에서 시작돼 특히 젊은 세대들이 즐겨 쓰는 `TMI`라는 단어는 `Too Much Information(너무 과한 정보)`의 약자다. 요즘 같은 정보 홍수의 시대에 나와 무관한 정보는 알고 싶지도, 듣고 싶지도 않다는 다분히 디지털 세대스러운 표현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 글을 읽는 도중에 그 뜻을 처음 알게 된 분들도 있을까? 당연히 있다! 우리는 한번 어떤 것을 알게 되면 알지 못한다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상상할 수 없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지식의 저주(Curse of Knowledge)`다. 마치 개구리가 올챙이 시절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처럼 말이다. 한마디로, 내가 알면 남도 알 거라 생각하는 착각은 그 어떤 고정관념보다 무섭다.  

바야흐로 디지털 시대다. 햄버거 하나를 먹으려 해도 무인 기계로 주문하고, 역무원과 대면하는 대신 클릭 단 몇 번만으로 기차표를 끊을 수 있게 됐다. 카드가 없어도 휴대폰 속 앱카드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카드 발급과 같은 간단한 금융 업무 정도는 인터넷상에서 순식간에 해치울 수 있다. 이렇게 디지털은 우리 일상 생활을 가히 혁신적으로 바꿔가고 있다. 하지만 몰라서 못 쓰고, 알아도 못 쓰는 디지털 기술이 과연 디지털 소외 계층에게도 `혁신`이 될 수 있을까.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상대적으로 지식이 쌓여가는 `디지털 네이티브` 계층과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소외되는 계층 사이의 `디지털 격차` 현상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광고 역시 이 같은 딜레마를 피할 수 없다. 필자가 광고 업계에서 일을 시작하고 귀가 아프게 들었던 말은, `광고는 초등학생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쉬워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광고가 절대다수를 상대로 한 `설득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까닭에서다. 15초 남짓한 짧은 시간에 대중의 생각과 행동을 바꾸기 위해서는 쉽고 강력한 하나의 메시지가 전달돼야 한다. 이런 점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울림을 주었던 `혁신`적인 광고가 여기 있다. 

1996년 칸 광고제 인쇄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받은 볼보자동차 광고는 카피 한 줄 없는 광고로, `안전=VOLVO`라는 등식을 처음으로 만들었다. 그 어떤 설명도 없지만 자동차 모양으로 휘어진 안전핀만 보고도 사람들은 이것이 무엇을 말하는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다. 20년이 지난 지금도 볼보 하면 누구나 `안전`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는 것은 쉽고 강력한 하나의 메시지가 대중의 마음을 관통했기 때문이고, 그 결과 시간이 지나면서 브랜드의 정체성이 확고하게 굳어져 온 것임을 보여준다.  

쉽고 단순한 것의 미덕은 시대 정신마저 관통한다. 그도 그럴 것이 디지털이 가져온 현대인의 질병 중 하나가 `결정장애(햄릿 증후군)`라고 하지 않던가. `어디가지, 뭐 먹지, 뭐 살까…`. 지니의 요술램프 같은 검색창 하나면 다 되는 `추천`의 홍수 시대에 집집마다 붙은 맛집에 대한 추천보다도, 확실한 비추천이 더 매력적인 정보로 다가올 정도이니 실로 TMI 시대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너무 많은 정보와 옵션이 오히려 결정에 방해가 된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다. 

`디지털`이라는 용어가 우리 일상 생활 속에 등장한 지 십 수년이 지났다. 하지만 디지털이 뭐냐고 물었을 때 한마디로 명쾌하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디지털 노마드`와 함께 생겨난 신부류인 `디지털 문맹`.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 기기를 공기처럼, 내 몸의 일부처럼 사용하며 자란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와 아날로그, 디지털 시대를 함께 경험한 기성세대 간의 간극을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지식의 저주`가 떠올려진다. 

그런 의미에서 디지털 기술, 그 이면은 복잡하더라도 쓰는 사람 입장에선 쉬워야 한다는 디지털의 본질과 보편적 가치를 담은 KB 국민카드의 `디지털 이지 라이프(Digital Easy Life)` 캠페인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챗봇 `큐디`편에 출연한 배우 박서준은 카드 생활이 궁금할 때마다 KB국민카드의 인공지능(AI) 상담사인 챗봇과 대화한다. 가수 크러쉬는 소파에서 `간편심사 톡`으로 편하게 카드를 발급받는다. 이렇듯 디지털을 잘 아는 사람도, 디지털을 잘 모르는 사람도, 누구나 어디서든 막힘 없이 쉽게 디지털의 혜택을 누리는 것! 그렇게 하기 위해 쓰는 방법도, 접근성도, 서비스도 사용자 입장에서 더 쉽고 단순해져야 한다는 것! 그것이 진짜 앞선 디지털이자 최고의 디지털 기술이 아닐까? 

돌아가신 법정스님의 방에는 옷가지 몇 벌, 책상, 책 몇 권이 전부였다고 한다. 필자도 그렇게 단순하게 살고 싶어진다.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이지만 시작해봤다. 그 중에 하나가 `낯설게 보기`다. 집을 둘러보며 낯설게 보기를 하고 있노라면, 쓸모없고 쓸데없는 것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한다. 그렇게 계절이 바뀔 때마다 아름다운가게에 2~3개 박스의 옷가지와 물품을 모아 기부하기 시작하자 인테리어 효과가 덤으로 따라왔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이지&심플 라이프`다. `완성이란 더할 것이 없을 때가 아니라, 더 이상 뺄 것이 없을 때 쓰는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수많은 광고인은 `더 뺄 것은 없을까`를 고민한다. 광고는 어떻게든 더 넣으려는 자와 어떻게든 더 빼려는 자가 벌이는 치열한 심리전이기도 하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힘들고 복잡한 세상 속에서 진정한 이지라이프를 누리고 싶다면 `심플&이지(Simple & Easy)`를 기억할 것! 광고도 인생도 어차피 마인드 게임이므로.  

 

[김미경 오리콤 IMC Creative 2HQ 제작본부장] 

- 출처 ▶ 매일경제 2019년 7월 4일자 온라인 기사 발췌 
- 원본보기 ▶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19/07/485400/ 
오리콤 ·  TMI ·  볼보자동차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Global Creative] 칸느라이언즈, 주목할만한 그랑프리 수상작들
우리에게 칸느광고제로 알려진 칸느라이언즈는 이제 단순한 광고제가 아니다. ‘세계 크리에이티브 축제’라고 해야 더 어울린다. 많은 수상 작품들의 주제는 단순한 광고를 뛰어넘어 사회 전반의 공익적인 모든 부문을 망라하며 수상 카테고리 역시 이에 맞게 그 스펙트럼이 넓어졌다. 실질적으로 이번 수상작들의 특징을 보면 가벼운 유머 광고들은 거의 자취를 감췄고 장애인, 저널리즘, 성소수자의 인권, 여권신장 등 여러 사회적 이슈와 변화를 담은 작품들이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유머 광고에 강한 태국, 일본 등 아시아권 국가의 수상이 유난히 적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지면의 한계상 모든 작품을 이야기할 수는 없고 몇몇 카테고리의 그랑프리를 수상한 작품을 소개하고자 한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빅데이터 리뷰] 디지털 시대의 소비자는 어떻게 구매를 결정하는가?
  여러 디바이스를 적극 활용해 정보를 탐색하는 디지털 소비자는 다양한 미디어 채널을 이동하면서 탐색과 구매, 공유 단계를 반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제 이러한 소비자 행동을 면밀히 이해해 구매 행동을 직접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소비자가 구매 의사 결정을 내리기까지 전 과정을 추적해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전략에 활용한 사례를 소개한다.   디지털 소비자에 대한 올바른 이해 과거에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선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빅데이터 리뷰] 디지털 시대의 소비자는 어떻게 구매를 결정하는가?
  여러 디바이스를 적극 활용해 정보를 탐색하는 디지털 소비자는 다양한 미디어 채널을 이동하면서 탐색과 구매, 공유 단계를 반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제 이러한 소비자 행동을 면밀히 이해해 구매 행동을 직접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소비자가 구매 의사 결정을 내리기까지 전 과정을 추적해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전략에 활용한 사례를 소개한다.   디지털 소비자에 대한 올바른 이해 과거에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선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빅데이터 리뷰] 디지털 시대의 소비자는 어떻게 구매를 결정하는가?
  여러 디바이스를 적극 활용해 정보를 탐색하는 디지털 소비자는 다양한 미디어 채널을 이동하면서 탐색과 구매, 공유 단계를 반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제 이러한 소비자 행동을 면밀히 이해해 구매 행동을 직접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소비자가 구매 의사 결정을 내리기까지 전 과정을 추적해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전략에 활용한 사례를 소개한다.   디지털 소비자에 대한 올바른 이해 과거에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