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Creative 1] 디지털 크리에이티브는 적정함과 실용성이 필수
광고계동향 기사입력 2018.10.12 03:17 조회 368
 
 
 
 
흙을 만지며 자란 아이들은 다르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어른들의 의무이자 기쁨이지요. 하지만, 쏟아지는 디지털 콘텐츠들이 아이들을 방 안에만 묶어 놓는 것 같아 아쉬울 때가 많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도 그랬나 봅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핸드폰보다 운동장을 좋아하게 할까? 어떻게 아이들을 문 밖으로 나가게 할 수 있을까? 부모들의 고민에 유니레버의 OMO(Persil 세탁세제)는 무릎을 탁 칠만한 솔루션을 내놓았습니다. 바로, 흙장난을 해야만 보이는 책을 만든 것입니다.
 
남아공 Ogilvy가 기획하고 특수 잉크를 만드는 Colourtone Aries 사의 도움으로 만들어진 이 책은, 깨끗한 상태에서는 아무런 표식이 없던 책이 흙을 만진 어린이들이 손으로 책을 문지르면 여러 가지 내용의 동화책으로 변신하게 됩니다. ‘세계 최초 더러움에 반응하는 책’입니다. 흙을 만지며 뛰어노는 즐거움을 맛보게 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라고 보입니다. 놀이의 보상으로 동화책의 즐거움을 알게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책을 읽는 분위기까지 이어 갈 수 있었다고 합니다.
 
‘책을 읽어라’, ‘게임을 하지 말아라’라고 아이들에게 잔소리하기 전에 ‘마음껏 더러워져도 된다’, ‘흙 속에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단다’ 라고 얘기해 줄 수 있다면, 아이들에게 정말 좋은 어른이 될 것 같네요. 
 

 
 
 
 
 
인도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노동자가 있으며, 이들의 평균 노동 시간은 무려 16~17시간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하루의 대부분을 일하는 데 쓰다 보니 이들에게 쉬는 시간은 정말 소중하다고 합니다. 이들은 이 시간에 누구나 할 것 없이 Chakra tea를 마시며 노동의 고단함과 삶의 무게를 잠시 내려놓기도 한답니다. Chakra tea는 인도의 전통차로 뜨거운 물을 부어 우려내는 차입니다. 대부분의 인도인은 쉬는 시간에 이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며 시간을 보낸다고 합니다. 차를 마시는 그 시간이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시간이겠지요.
 
특히, 인도에도 많은 스마트폰이 보급되었지만, 와이파이(Wi-Fi) 접속이 어려운 경우가 많답니다. 가난한 노동자들에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가 있어야만 관심 있는 뉴스나 스포츠 중계, 영상 클립들을 보면서 차 한 잔을 즐길 수 있을 텐데 말이죠. 이들의 어려운 주머니 사정과 와이파이없이 무료한 휴식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고 인도의 Chakra tea를 만드는 the East India Company는 DENTSU WECHUTNEY에 의뢰하여 노동자들의 쉬는 시간 동안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되고, 브랜드의 이름을 따서 ‘Chai-Fi’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Chai-Fi는 이들이 차를 마시기 위해 물을 끓이는 주전자에 부착된 무선 와이파이 기기의 이름입니다. 물의 온도가 올라가면 열에너지를 전기로 전환해서 무료로 와이파이를 쓸 수 있게 한 겁니다. 삼삼오오 모여 짧은 시간 동안 Chakra tea를 나눠 마시며 와이파이를 이용해서 더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되면서 당연히 노동자들의 브랜드 만족감은 커졌다고 합니다. 음악을 듣고, 뉴스를 보고, 스포츠를 보고, 쇼핑도 하고…. 무엇보다도 가족들과 인터넷 전화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 것도 가능해졌으니까요. Chakra tea 브랜드는 노동자 삶의 고단함을 이해하고 진정성 있는 위로의 방법을 ‘적절’하게 잘 만든 것 같습니다. 노동자들의 좋은 호응이 이어져서, 현재 더 많은 Chai-Fi를 제작해서 보급하고 있다고 합니다. 따뜻한 차 한 잔에 따뜻한 배려심이 더해지니 차 맛이 더 좋을 듯합니다.
 
 
 
 
 
Citroen은 푸조와 함께 프랑스의 PSA 그룹에 소속되어있는 자동차 회사입니다. 1919년에 설립됐으며 100년에 가까운 오랜 시간 동안 운전자와 승객들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고 합니다.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동차는 그야말로 눈부신 발전과 향상을 이뤄냈습니다. 자율 주행 자동차도 등장했으니 말이죠. 사실, 자동차는 이제 컴퓨터에 더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차를 타는 사람 세 명 중에 한 명은 차멀미로 고생한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차멀미는 시각과 균형감각의 차이 때문에 생긴다고 합니다. 창밖의 풍경을 보면 느끼지 않지만, 책을 보거나 핸드폰을 보면 차의 흔들림과 진동이 우리의 시각과 내이(귓속에 균형을 감지하는 기관)의 균형을 깨서 차멀미를 느끼게 하는 것입니다.

유럽인들이 차를 타고 여행하는 시간이 많고 이들은 대부분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한다는 점, 그리고 그들은 아직도 차멀미에 시달린다는 점이 시트로엥의 도전의식을 자극한 모양입니다. Citroen은 프랑스의 광고대행사 BETC와 함께 멀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안경을 개발했습니다.  Citroen이 개발한 매우 특별한 이 안경의 이름은  Seetroen으로 불립니다.
 
Seetroen은 프랑스 스타트업에 의해 개발된 특허 및 테스트를 거친 구급 장치로 95%의 효율성을 제공한답니다. 안경의 렌즈에 착색된 액체는 눈 주위, 정면 방향(오른쪽-왼쪽), 또한 시상 방향(앞-뒤)으로 배열된 고리로 움직입니다. 이것은 시력과 내이를 다시 동기화시키고 10분 안에 그리고 95%의 경우에 멀미를 해결하는 인공 지평선을 재현합니다. 형태는 조금(?) 이상하지만 장시간 여행의 무료함에 비하면 충분히 감내할만해 보입니다. 영상을 통해 확인하시면 더 잘 이해되실 것 같네요. 저는, 이 사례를 통해 크리에이티브를 잘하려면 이젠 스타트업 소식에도 귀를 기울여야 하겠다 싶어서 즐겨찾기가 또 몇 개 늘었습니다.  
 
 
 
 
 
버거킹의 아이덴티티는 패티를 직화 방식으로 조리해 정통 버거의 풍미를 가진다는 점입니다. 시그니처 메뉴인 와퍼(Whopper)도 역시 직화 방식으로 ‘불 맛’을 내는 햄버거인데요, 쿠웨이트에서 지난달에 새로 출시한 이 햄버거는 정말 만만치 않은 ‘불 맛’을 보여 줄 것 같습니다. 
 
스페셜메뉴의 이름은 ‘Sun Flame Grilled Whopper’ 태양으로 구웠다? 진짜 구웠습니다! 태양으로! YouTube에서 ‘Sun Flame-Grilled Whopper’을 검색하세요 
 
 
 
여름철 평균 기온이 50도를 넘는 쿠웨이트의 풍부한 일조량이 태양열 집광판으로 집중하면 무려 280도의 열을 그릴에 전하게 되고 패티가 구워지는 방식으로 만든 버거랍니다.
 
소개 영상에서는 방화복을 입은 조리사가 그릴 위에서 패티를 조리하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이 장면이 단순히 재미를 노린 연출은 아닌 듯한 느낌을 받는 건, 그릴의 온도가 280도가 넘어간다면 정말 저렇게 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호기심 때문입니다.
 
UAE Memac Ogilvy가 7월에 론칭한 이 캠페인은 50도가 넘는 날에만 제공한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사실 여름내 50도가 넘을 게 뻔한 지역이라 계산된 마케팅임을 알 수 있습니다.
 
쿠웨이트에선 현재 이 와퍼의 인기가 매우 높다는데요, 정말 어떤 맛일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이러한 친환경(?) 조리법이 적용될만한 또 다른 메뉴들을 기다려 봅니다.

글로벌 ·  광고 ·  소확행 ·   ·   ·  크리에이티브 ·  실용성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인쇄] 스토리텔링 크리에이티브 시대│이희복 상지대 교수
광고 속에도 이야기가 있다
세상 여기저기서 “스토리텔링”이란 말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신화나 옛날 이야기 처럼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던 것이지만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광고라기보다 재미있는 이야기 시간, 이야기 공간으로 제시된 광고에 시선이 모이고 더 많이 읽힌다.“소비자들은 누구나 자기 나름의 세계관을 가지며, 그 세계관은 당신이 상품을 판매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소비자의 세계관은 당신의 모든 말과 행동을 독자적으로 해석하도록 만든다. 그들의 세계관에 맞추어 스토리의 틀을 짜라. 그러면 당신의 이야기가 그들에게 들리게 될 것이다.” <마케터는 새빨간 거짓말쟁이>에서 마케팅 구루 세스 고딘(Seth Godin)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이제, 광고에도 스토리텔링 크리에이티브 시대가 온 것이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삼양 큐원
"따라하는건 내 스타일이 아니야" - 젊은 생활의 욕심
[트렌드 리포트] 2013 ad : tech London을 가다
애드텍 런던은 9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됐다. 컨퍼런스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는데, 동시다발적으로 각기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사전에 관심 있는 주제를 잘 선정해서 들어야 한다. 이번 런던에서는 ‘Multichannel Marketing Summit’, ‘Data & Analytics Summit’ , ‘Video Summit’, &ls
큐원 ‘인도식 커리와 갈릭난 믹스’ 런칭 선거패러디 캠페인
수많은 브랜드 매니저들이 고민하는 문제는 바로 마케팅 예산의 한정성과 갈수록 복잡해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미디어 채널들에 대한 효과적인 통합화를 어떻게 구현 할것인가? 일 것이다. 이 문제는 고전적인 매스 광고의 영향력과 효과가 갈수록 위축 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면 브랜드 매니저들만의 문제가 아닌, 광고업계 전체의 문제라고도 볼 수 있다.
[BRAND & COMMUNICATION]사랑이 느껴지는 홈메이드(Homemade) 직접 사랑을 만들어 나가는‘큐원 홈메이드
‘최초 출시’‘, 최다 제품 보유’ 가 중요하지 않던 홈메이드 시장 삼양사의 큐원 홈메이드란 브랜드를 담당하기 전까지는 몰랐었다(30대 후반 남자인 나는 타겟이 아니기도 하고, 가뜩이나 요리/음식에는 관심이 없었기에 당연할 수밖에). 큐원 홈메이드가 2005년 국내최초로 홈메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현재 가장 많은 제품종류를 보유하고 있는 홈메이드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사실을. 또한, 이것도 모르고 있었다.
[Special issue] 총괄 부문 - 2015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16년 전망
올해 초 제일기획에서는 2015년 국내 광고 시장 규모를 전년 대비 약 3.2% 성장한 9조 9,500억 원대로 전망하였다. 현재까지 집계한 결과를 볼 때, 연초 전망치보다 다소 높은 수준인 약 4%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의 성장으로 언제, 어디서든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시대가 되면서 플랫폼보다 콘텐츠의 영향력이 더욱 강력해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미디어 소비가 동영상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방송광고도 재조명되고 있는 추세다